본문 바로가기

일상

B.B크림은 필수라는 "초등학교 졸업하는 아이들"

구정이 지나고, 이제 며칠있으면 보름입니다.
봉사회에서 남대문 쪽방에서 오곡밥 대접하는 행사때문에 현장 체크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서..
우리동네에 사는 여자애들과 마주쳤는데... 
"안녕하세요." 인사를 하는데 자세히보니, 얼마전까지 초등학교에 다니던 아이들이였습니다.
단발머리에 멋을 잔뜩 부린 모습에 깜짝 놀랬습니다.
"어머나.. 너희들이구나..
그런데, 너무 변해서 몰라 볼뻔했다..너무 이뻐졌구나. 키도 훌쩍 컸고..
그런데 어디가니?"
"신촌 놀러가요."
"신촌 간다고.. 참 너희들 올해 졸업했겠구나."
"녜.. 오늘 졸업했어요."
"졸업식은 잘 했고..졸업을 진심으로 축하한다."하고는 아이들의 옷차림을 보니..

숙녀들이 신는 숙녀화를 신고있었고, 한 아이는 머리파마까지 한 모습에 깜짝 놀랬습니다.
이번에 초등학교 졸업을 했는데, 키는 나만큼 자라서 이번에 초등학교 졸업했다고는 도저히 믿을 수가 없었습니다.
제법 숙녀티가 나는 모습에서 언뜻 보면 대학생같아 보였습니다.
그 뿐만 아니라, 얼굴이 유난히 뽀사시해 보이는 아이가 있어..
"너 화장했니?"
"아니요.."
"너 얼굴피부가 화운데이션 바른 것 같다.."
그러자 옆에 있던 아이의 대답이..
"아줌마, 얘 그렇게 이뻐보이세요."
"응, 너무 이뻐져서 몰라 보겠다."
내 말이 끊나기도 전에 아이들이 키득 키득 웃기 시작하더니..
한 아이가 대답을 하는데..
"B.B크림 발랐어요."
"뭐라고. 벌써부터 B.B크림을.."
"B.B크림과 립그루즈는 기본이예요.  어떤애는 눈썹도 그리고 다니는데요."
아뿔싸!!!  내 눈에는 어린아이로 보이는데..

"신촌에는 뭐하러 가니?"
"쇼핑가요." 합창을 하네요.
"동대문도 가까운데. 신촌까지 가냐?"
"어차피 지하철타면 마찬가지예요.. 신촌가면 멋진 언니들이 많구요.. 재미도 있어요."
신촌가면 주로 어떤것을 사냐?.
"청바지도 사구요.. 참, 얘는 화장품 산데요."
"뭐라고. 화장품을 산다고."
"요즘 아이들은 화장품 왠만한 것은 다 있어요."
그런데, 더 어이없는 것은.. 한 아이의 질문이다.
"아줌마, 입술에 바른 립스틱색깔 참 이쁜데, 메이커가 뭐예요. 몇호예요.."
라는 질문에 말문이 콱 막히더라구요.
어이가 없습니다.
이제 막 초등학교 졸업한 아이들이 화장품을 사러 간다니???

우리가 자랄때는 엄마 화장대서랍 뒤져 립스틱을 꺼내보면..
으악!! 새빨간색깔 밖에 없었는데..
엄마립스틱 발랐다가 지워지지 않아 부끄러워 식구들 앞에서 고개도 못 들었는데..
이제 막 초등학교 졸업하는 아이들이 화장품은 필수라고..

재잘거리는 아이들과 헤어진후 어이가 없어 뒤 돌아 보니..
뒷모습이 대학생 같네요.

화장하는 초등학생들..
어떻게 봐야하나요..



  • 이전 댓글 더보기
  • Eun-wheel 2008.02.16 20:41

    ...초딩이얼핏대딩으로보일정도면화장한거와관계없이쫌삭앗긔...ㅎㄷㄷ
    루크님 말씀에 '왜'냐고의 이유를 대답한다면
    술담배가 건강에 안좋듯이 화장품은 피부에 안좋다..
    라고 대답해야겠죠?ㅎㅎ 초딩이야 아직 피부 꺠끗하니 비비고 뭐고
    바르지만 피부트러블나기시작하면 장난아니죠..ㅋㅋ
    저도뾰루지하나없는꺠끗한피부였는데화장시작하며
    피부가많이나빠져서 병원다니느라 돈꽤나 들엇답니다ㅜㅡ;;

  • 참맛우유 2008.02.16 20:49

    아... 난 22살먹고도 쌩얼로 다니는데..

  • 가르손느 2008.02.16 21:18

    솔직히 애들 다그러는건 아녜요..
    같은 초졸생으로서 정말 민망하네요.
    어릴때부터 화장하고다니면 나중에 피부상한다는거 알고 있어서 건조해지지말라고 립밤이랑 여드름때문에 스킨로션만 바르고 지내요. 솔직히 좀 놀고 개념없는 애들만 그러지 살짝 과장된것같네요.
    한창 사춘기여서 그럴 수 있다는 건 이해가 가는데 괜히 그러는거보다는 깔끔하고세련되게입는걸 좋아하는 터라 그렇게까지는 안해요.

  • Favicon of http://blog.naver.com/blueblue328 BlogIcon 햇님반짱구 2008.02.16 21:19

    헐..ㅋㅋ 요즘애들은 너무 으른들을 따라해서
    ㅋㅋ 몇호냐니...ㅡㅡ
    건방지네요..ㅋㅋ
    나중에 저런애들 20대 되면
    우리나라에는 얼굴에 깨끗한 사람이 하나도 없겠네요..
    알고나 바르는건지... 애기들이 모르면 가만히 있을것이지
    저런거 사라고 돈주는 부모가 잘못됫네요...

  • 흐음 2008.02.16 21:34

    어렸을땐 좋을때다.. 라는말이 이해가 안갔는데 20대중반이 되니 알겠더라구요

    저나이땐 솜털난 뽀송한 피부 그 자체만으로도 젊음을 누릴수 있는건데

    왜 굳이 그 피부를 가리는건지.... 화장일찍할수록 쉽게 늙는다는 말 그거 진짠데.....;

    저도 화장의 화"자도 몰랐다가 이젠 화장에 물올라서 열심히 하고다니니 이젠 쌩얼이 부럽습니다.

    20대이후에 해도 늦지않고 오히려 늦게할수록 젊음을 유지할수 있으니 어린분들은 참아주세요~^^

  • Favicon of http://www.mgoon.com/view.htm?id=1392912 BlogIcon 4억소녀 2008.02.16 22:10

    피부는 어렸을때부터
    관리하는 습관들이는것
    나쁘지 않다고 보아요~

  • 아놔사발 2008.02.16 23:09

    어린 여자애들 그런 모습 보면 참.. 골이 비어보인다랄까요?..
    4억소녀님이 어릴때부터 관리하는게 좋다고 했는데.. 그닥 좋지 않을 것 같아요.
    제가 남자가 BB크림이 뭔지는 잘 모르겠지만.. 그래도 화장품을 .. 아..

    저는 항상 어린여자애들이 저렇게 치장하고 다니면 그냥.. 뒤에서 확 패버리고 싶더라구요

  • hgh 2008.02.16 23:38

    저도 놀랬음 ..
    아 아까 올라온 글 보니 4억소녀는 어렸을때 까락이었더군요
    지가 알아서 그런 말 했겠습니까?
    이제와서 보니 애들 돈이나 뜯어서 화장품 사서 얼굴 관리해보니
    아 좋구나라고 생각한거겠죠
    지금와서는 와 대단한 사람이구나 라고하겠지만
    과거가 그런 인간인데
    더이상 뭘 본받겠습니까?
    과거에 인생 그따구로 삐딱하게 자라줘서 어쩌다보니 길이 잘 풀려서
    그렇게 된거지 ㅡㅡ
    나원참. .괜히 와 ~! 하지 맙시다
    아까 그 글 읽기전까지는 4억소녀가 단순히 동경의대상이자 대단하다는 생각을 했는데
    허. . 영 아니였더군요
    전 그런 부류의 것들 쓰레기로 밖에 안봄
    남에게 피해나 줘가면서 지가 뭐잘났다고 착각속에 빠져산진 모르겠지만 .
    여튼 쓰레기임은 분명함
    뭐 요즘 티비니 인터넷이니 때문에 그들을 탓할 순 없습니다
    그애들보고 너넨 저거 영향받으면 안된다!! 라고 말한다고 듣겠습니까 ?
    보니까 그렇게 행하는 것이 당연한 거죠 ..
    다만 ,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소한 자기 자식을 가진 부모는 자기 자식 하나만큼은 올바른 길로
    가도록 인도하는 게 맞는 것이겠지요

  • secret 2008.02.16 23:56

    ,,,,,, 솔직히 BB는 로션바르듯이 다들 바르고 다니던데,,
    초등학생 졸업했으면 이제 중학생인데, 좀 이르긴 해도 못바를건 없죠.
    뭐, 나중에 피부 트러블 시작될 시기에도 바르다가 심해지면 자연히 안바르겠죠 뭐,,,

  • 비밀 2008.02.17 06:39

    다른중학교는 모르지만 여중에 다니다 그제 졸업한 저로썬 엄청공감입니다 .
    학교내에서도 아이라인 눈썹 쌍커풀 다하고다니는 애들이 절반이거든요 ,
    화장품에도 나이제한을둬야하는것아닌가요 ,?

  • d 2008.02.17 07:31

    아들 인게 참으로 다행이다

  • 고졸 2008.02.17 09:22

    난 bb크림이 뭔지도 모르는데..

    얼마전에 고등학교 졸업했음.

  • mitnety 2008.02.17 09:37

    저도 고등학생때부터 화장했는데 ㅋ 지금은 대학생이구요 ㅋ 경험상 말하는건데 화장 솔직히 학교다니면서 하는게 나쁘진 않아요, 파운데이션 하나만 발라줘도 얼굴이 훤하고 훨 이뻐보이니까 ㅋ
    근데 대학가서 깨달은건데 ㅋ 진한 화장은 진짜 역효과라는 거 ㅋ 그리고 화장은 적게할수록 피부에 좋다는 거 ㅋ 방학 한달동안 화장안하고 세수하고 크림조차 안발랐는데(외출시제외) 뾰루지 작은것조차 모조리 다 사라지고 완전 도화지같은 피부됬음 ! 그리고 요즘같이 외부환경이 안 좋은 세상에선 피부보호차원에서 화장필요해요 ㅋ 실내에만 있을거라면 화장 적게하는게 좋지만,

  • 지아네 2008.02.17 10:25

    초등학교 다닐때 호기심때문에
    엄마화장품을 훔쳐 바른적이 있었어요.
    저가화장품코너에 가면 중학생으로 보이는 아이들이 많던데요.
    bb화장품이 보습.자외선차단..
    만능화장품인냥 선전도 책임있어요.

  • 아마도 나중엔.. 2008.02.17 11:21

    피부에 안좋은 화장을 저렇게 하고 다닌다면, 저건 심각한 문제. 이대로 간다면 나중에 남자가 더 피부가 좋아지지 않을까?

  • 지나가는사람 2008.02.17 11:30

    이게다 대중매체들때문아닐까요. 특히 중고딩 나오는 성장 드라마...ㅡㅡ;;; 제발 좀 애 좀 나오게 해라
    비비크림 바르는 제 친구....도자기같은 피부인데도 바르고 난 후부턴 계속 발라야함. 화장품 미친듯이 바름

  • 외국은요 2008.02.17 11:45

    우리나라는 유난히 학생들이 화장을 하는 것에 대해서 부정적이게 생각하는 것 같은데
    옷이 자기 자신을 표현하는 하나의 방법이듯이 화장도 그런거라고 생각해요. 외국 학생들 보면
    다들 자신의 개성에 맞게 화장도 하고 머리도 하고 다니는데 .. 다 자기 관리아닌가요;

  • 문제 있나요?? 2008.02.17 12:07

    남들이 뭐라고 할거 아닌거 같은데..
    자기돈주고 화장품사서 이뻐질라고 하는건데 왜그러시나요
    어렸을때부터 화장해서 피부 망가지면 나중에 자기가 후회하는 겁니다
    자기 선택이니까요..
    누가뭐라할 문제 아니라고 봅니다.
    왜 자기눈에 거슬린다고 남의 표현의 자유를 무시하십니까
    오지랖입니다

  • 화장전문가 2008.02.17 12:26

    오호~ 애들이 점점 세속에 물들어가는게 좋게만은 들리지 않는데....쩝.
    어린 우유같은 살결에 화장은 독이 되고 피부가 썩을 수 있다는 걸 왜 주위에서 말 안해주지 참네.
    썩는다는건 좀 과장이고 피부가 쉬 상해서 한창 젊은 나이에 나이 들어보인다나 아줌마소릴 많이 듣겠네.

  • 줄리아 2008.02.21 17:40

    피부에 좋고 안좋고가 문제가 아니라, 초딩들이 화장을 한다는 게 안타깝게 느껴지는 이유는
    초등학생들의 순수함이 점점 사라져가고 있다는 것 때문이져..
    초딩들 정신상태가 맑지 않다는 것이 참 걱정된다는 거져..
    세월이 흐르면서 그러한 문화도 바뀐다고 하시는데,
    아이들의 동심, 그런 순수한 마음들이 사라져간다는 건 참 슬픈 사실이 아닌가요?
    뭐 이뻐지려고 화장하고 멋부리는건 어느 여자나 하고 싶은 거겠지만,
    어렸을 때부터 그러면 '나중에 뭐가 되려고 저러나' 한심할 뿐입니다..
    초딩들아~정신차리기 바란다! 니네 어른들 흉내내는거 정말 보기 안좋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