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늘로 창조하는 화려한 옷의 예술 "우리고유의 한복"

추억 2008. 7. 12. 23:41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산골 한옥마을 공예품품 전시관에서는 한복연구가 김화자,문공화  두모녀의 한복전시관을 돌아보고 왔습니다.
"바늘로 창조하는 화려한 옷의 예술"이라는 제목처럼 그야말로 곱디 고운 우리전통 한복을 두 모녀는 섬섬옥수, 직접 지어 만든 고운 우리의 전통 한복을 전시해 두었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시관을 들어서니 단아한 관복이 먼저 눈에 보입니다.
왼쪽은 홍관복이고 오른쪽은 모시중치막이랍니다.
관복은 옛날 우리선조들 중에 관리들이 입던 의상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극에서 자주 보는 자색관복입니다.
예부터 관리들에게는 관복도 등급에 따라 색상이 다른 관복을 입었습니다.
관리들의 품계는 9품을 4등급으로 나누어
3품 이상의 관리는 자색의 관복에다 아홀을 주고 금어대를 찼으며, 4품과 5품은 짙은 붉은색 관복에다 역시 아홀과 금어대를 찼고, 또한 6품과 7품은 옅은 붉은색 관복에다 목홀을 쥐었으며, 8품과 9품은 녹색의 관복에다 목홀을 쥐었다.고 알려지고 있습니다.
자색관복을 입은 분은 고급관리였나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복같이 생겼는데, 이 옷은 황령포입니다.
황룡포는 왕이 입은 의상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품위가 느껴지는 이 옷은 황원삼입니다.
황원삼은 여성의 예복 중의 하나인데 당나라 활수의 포제가 들어와 오늘날 원삼이 된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황원삼은 황후의 것으로 옷과 단대에 오조룡의 운용문을 금직하고 홍원삼은 왕비,초록색의 원삼은 공주나 옹주가 입었다네요.
 또한, 원삼은 여자의 대례복으로  신분에 따라 그 색과 문양을  달리하였고 빈궁 의복안에는  노의,장삼,원삼이 있었는데 조선후기에 이르러 원삼 한가지로 예속되었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옥색바탕에 검은띠가 둘러진 옥색 항라베자입니다.
베자는 요즘으로 말하자면 조끼라고 보면 되겠죠.
색감이 은은하니 참 곱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단배자인데, 왼쪽에 보이는 배자는 쪽으로 만들었는데 은은한 색감이 곱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한 크림색에 초록으로 메치시킨 양단배자.
색깔이 고급스럽습니다.
그러도 보면, 우리조상들의 예술적 감각이 뛰어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한 크림색바탕에 청색고름을 쓴 것을 보니 남자아이가 입었던 저고리와 배자같습니다.
귀한 도령님의 품위가 느껴지는 옷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옷의 이름은 양단풍차바지입니다.
모양으로 봐서는 남자아이가 입은 옷인것 같은데 옷모양과 명칭이 재미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지개빛으로 만들어진 작은 주머니가 달려있는 사진은 돌쟁이 아기 허리에 메어주는 허리띠랍니다.
 작은 주머니도 앙증맞고 띠에 놓여진 수도 아주 곱습니다.
아마, 귀한 양반집아기에게 사용했나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려한 자수가 놓여진 이 옷은 활옷으로 조선시대 때 공주와 옹주가 입던 대례복으로 붉은 비단으로 원삼()처럼 되었고 가슴 ·등 ·소매 끝에 장수와 길복을 의미하는 연꽃 ·모란꽃 등의 화려한 자수가 아름답습니다.
또한, 활옷은 가례() 때 주로 상류 계급에서 착용한 예복이나, 나중에는 서민도 혼례 때에 한해서 착용하였고, 근래에 와서는 결혼식때 폐백의상으로 상용하고 있는 옷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모와 관대입니다.
사모와 관대는 본디 벼슬아치의 복장이였으나 지금은 전통혼례에서 볼 수가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선시대 반가 여아의 경우 돌복으로서 색동옷을 입고 머리에 쓴것이 굴레입니다.
화려한 장식으로 보아 세자이거나 귀한 자제분이 쓰던 것인가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선 말기에 생겨나 양반에서 서민까지 머리에 쓰던 것이 조바위입니다.
조바위는 머리에 꼭 맞게 만들어 이마와 귀를 완전히 덮고 윗부분을 드러내며 뒤는 낭자머리가 보이게 둥글게 터서 만들었는데 부녀자들의 방한모의 일종이라고 보면 되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산골 한옥마을 전통전시관에 전시되어있는 우리나라 전통 한복을 보니 길쌈짜던 우리할머니와 작은 인두를 곁에 두고 바느질하던 어머니의 모습이 떠오르더군요.
시간 나시면 한번 찾아보세요.
정말, 아름다운 우리전통 한복을 제대로 볼 수있는 좋은 기회라고 여겨지더군요.

전시장은 사진 찍는 것이 금지되어있는 곳입니다.
제가 몰래 사진 찍은 것들입니다.
전시장에 가시면 더 멋진 한복을 구경할 수 있습니다.




Posted by 오드리햅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익명 2008.07.13 14: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익명 2008.07.13 16: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s://dory.kr BlogIcon 머쉬룸M 2008.07.13 1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아름다워요....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7.13 2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우리것은 좋은 것이란 생각이
    한낮에 땀을 흘리며 마친 산행이
    아직도 몸을 덥게 만들고 있습니다
    좋은 시간 되시구요

  5. 익명 2008.07.14 0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08.07.14 14: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을이도 모시옷 손질 해 둬야겠네요.

    ㅎㅎ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7.15 15: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티스토리 입니다^^
    회원님의 포스트가 현재 다음 첫화면 카페.블로그 영역에 보여지고 있습니다. 카페.블로그 영역은 다음 첫화면에서 스크롤을 조금만 내리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님께서 작성해 주신 유익하고 재미있는 포스트를 더 많은 분들과 함께 나누고자 다음 첫화면에 소개 하게 되었으니, 혹시 노출에 문제가 있으시다면 tistoryblog@hanmail.net 메일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
    앞으로도 티스토리와 함께 회원님의 소중한 이야기를 담아가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8. 수기 2008.07.15 16: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학다닐때 문공화 교수님께 전통복식구성을 배웠었는데~ 이렇게 블로그에서 기사로 뵈니까 반갑네요~ 저희도 배자 만드는거 수업 했었는데 미싱이 아닌 일일히 손바느질로 만드는걸로 배웠었어요~^^ 배자의 소매선같은 곡선부분도 패턴을 그리는게 아니고~ 다림질로 일일히 동그랗게 공그렸었던것 같은데... 지금은 많이 잊어버렸지만... 참 재밌는 수업이었던것 같아요~

  9. Favicon of http://blog.daum.net/film-art BlogIcon 김홍기 2008.07.16 0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좋은 포스트네요.
    저도 한복 디자이너들 만나서 작업 하는 거 보고
    이야기 나누는 것 좋아한답니다.

    요즘 한국복식사에 대한 연구를 해보려고
    자료들을 본격적으로 모으고 있습니다. 여인들의 장신구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10. 2008.07.16 12: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너무 이쁘다 생각하면 네이버에서 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