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대보름 날, 행복의 오곡밥을 마련했어요.

적십자 봉사 2008. 2. 20. 19:02



정월대보름을 하루 앞두고 제가 봉사를 하고 있는 대한적십자 중구봉사회에서는
서울역앞에 있는 노숙자가 가장 많다는 회현동 동사무소에서
어르신들을 위한 오곡밥 잔치를 열었습니다.

몇번이고 찾고 싶었던 곳이였는데, 오늘은 마음먹고 오곡밥을 가득준비하여 찾아갔습니다.
쪽방촌에서 오곡밥을 나누어 드리고 싶었는데,
장소가 마땅치않아 동장님배려로 동사무소 강당에서
소외된 이웃들이 많이 산다는 동네에서 오곡밥을 대접해 드릴 수가 있었습니다.

매년 보름이면 제가 살고있는 구에서 가장 소외된 이웃에게
따뜻한 오곡밥을 나누는 행사를 하고 있었는데,
이번에는  중구 회현동 주민자치센터협조로 형편이 어려운
지역 어르신 200여 명을 모시고 영양이 듬뿍 담긴 오곡밥과
각종 나물, 떡, 부럼 등을 대접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몇칠은 굶으셨는지, 식판에 놓은 오곡밥은 눈깜짝할사이에 비우시고
덤으로 드린 오곡밥도 허겁지겁 맛나게도 드시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마련한 나물과 떡, 그리고 무우국등 쉴새없이 드리고 또 드렸습니다.
"내 나이 88세인데, 일평생 살아오면서 이렇게 맛있는 오곡밥은 처음이야"
"이 많은 음식을 준비하느라 고생많았어.. 기가막히게 맛있어."
참석하신 어르신들께서는 맛있으시다며 감탄사가 터져 나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곡밥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몇린전부터 적십자봉사원은 분주히 움직여야했습니다.
어르신께 대접하는 음식이라 조금이라도 소홀해 질까봐
시장에서 파는 나물도 가장 깨끗한 것으로 준비를 했구요..
고사리 5관, 취나물 5박스, 숙주나물 5박스로 나물을 만드는데,
그 양이 어찌나 많던지 나물 다듬기도 만만찮더군요.

무우국의 주재료인 쇠고기는 한우를 준비했습니다.



삼색나물은 취나물, 고사리,숙주나물로 준비했습니다.
작년에 시래기와 호박말린나물을 만들어 대접했는데, 질겨서 남기신 어르신들이 계셔서
부드러운 나물로만 준비를 했습니다.
보기에도 맛나겠지요.

오곡밥은 즉석에서 쪄 내었습니다.
거대한 솥으로 13솥을 쪄내었으니, 그 양이 얼마나 많은지 짐작이 가시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각장애인 20분이 오셨습니다.
남의 도움도 받지 않고 맛나게 드시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판에 올려진 오곡밥과 나물, 그리고 김을 정갈하게 드시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럼으로는 땅콩과 호두를 준했습니다.
 집에 가서 드실 수 있게 넉넉하게 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곡밥을 준비하면서, 행여 행사장까지 참석하지 못하시는 분들을 위해 오곡밥을 넉넉하게 준비했습니다.
오후 3시경에 쪽방촌을 방문했더니, 하루 일당벌이라도 하겠다고 나가셨는지 쪽방은 비어있더군요.
빈방안을 들여다 보니 방안은 어지럽게 생황용품들이 방안을 지키고 있더군요.
사진에 찍힌 방은 그나마, 쪽방 중에서 가장 깨끗한 방이라네요.
병들어서 일터에 나가지 못하시는 몇분들만 방안을 우두커니 지키고 계시더군요.
그저, 무병하시기를 비는 마음으로
오곡밥과 나물, 그리고 부름으로 땅콩, 호두를 준비하여 쪽방쪽을 방문하여 나누어 드리고 왔습니다.

아무리 삶이 고달퍼도 올 한해도 건강하시고 무탈한 한해가 되세요..
다음을 기약하면서 무거운 발길을 돌릴수밖에 없는 마음이 괜히 짠합니다..



Posted by 오드리햅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pgs1071 BlogIcon 피오나 2008.02.20 2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마음이 따뜻해지는 것 같아요..
    늘 건강하시고 좋은일 가득하시길..^^

  2. 익명 2008.02.20 2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soon1991.tistory.com BlogIcon 오드리햅번 2008.02.20 2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냥 마음편한대로 살려고 노력할 뿐입니다.
      평소에 마음 먹었던 일들을 실천하고 나면 제 마음이 되려 행복해지더군요.
      오히려 행복을 찾으려 다닙니다.
      고맙습니다.

  3. 반더빌트 2008.02.20 2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르신들이 오곡밥을 맛있게 드시는 모습이 참으로 보기 좋습니다!...


    헵번님은 좋은 일만 하고 다니시네요!..^^*


    가슴 훈훈한 오늘의 기사 잘 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soon1991.tistory.com BlogIcon 오드리햅번 2008.02.20 2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준비하는 과정은 힘 들었지만
      맛나게 드시는 모습을 보면 저도 덩달아 행복해지더군요.
      빌트님은 오곡밥 드셨나요.
      올해도 건강하시고, 가정에 행운이 가득하시길요.

  4. 비바리 2008.02.20 22: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이분들은 하루 전에 오곡밥에 나물 드시네요
    그나마 다행이십니다.
    가족이 있어도 오곡밥 못드시는 분들 계신데 말이죠
    수고 많으셨어요`~

  5. qodn 2008.02.20 22: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복을 나누러 다니시는구려.
    블러그이름과 잘 어룰리는 곳이군요.
    저도 행복 좀 주실래요.

  6. Favicon of https://boramirang.tistory.com BlogIcon Boramirang 2008.02.20 2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단하십니다....^^ 밤늦게 글 올려두고 일찍 잠자리에...대보름을 걸렀죠. 에전 같으면 바기지들고 동냥이라도 다녔을 건데...아름다운 장면들을 보며 옛생각이...

  7. 익명 2008.02.21 0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8. Favicon of https://matzzang.net BlogIcon 맛짱 2008.02.21 0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대단해요.^^

    맛짱도 하루종일 보름나물과 오곡밥을 만들고 나르느라 무지 바뻤어요.
    애 많이 스셨을텐데.. 편안히 쉬는 고운밤 되세요~^^

  9. caligo 2008.02.21 0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까지 회현동사무소에서 근무했었는데

    이렇게 보니 반갑네요

    정말 이동네 어려운 사람 참 많죠

    좋은일하고 오셨네요 수고하셨습니다

  10. Favicon of http://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08.02.21 03: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이 훈훈한 글입니다.
    이들의 고마워하는 모습이 보입니다.
    좋은 일 하샸습니다.

  11. 익명 2008.02.21 08: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2. Favicon of https://www.dalyong.com BlogIcon 달룡이네집 2008.02.21 0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블로그 돌아다녀보니 오곡밥 많이 먹게 되네요..훈훈한글 잘 보았습니다..좋은일 하셨네요...

  13. 익명 2008.02.21 09: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4. 행복하니 2008.02.21 13: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지나가던 사람인데,
    이곳을 종종 방문하고 어머님의 글을 읽는 사람입니다.
    님의 글을 읽을 때마다 마음 한켠이 따뜻해지고, 훈훈해집니다.
    헌데...
    조금 마음에 걸리는 일이 있는데요.
    봉사를 받는 분들의 얼굴이 너무 정면으로 자세히 나와 좀 걱정입니다.
    (노홍철씨 어머님에 관한 이야기에서도 어르신들의 사진이 너무 자세하게 나오더군요.)
    사진 찍히신 분들이 이글을 못 볼 수 도 있지만...
    그래도...
    혹시, 가족이나 친지분들이 볼 수 도 있을 것이고...
    여튼...
    사진에 찍히신 분들도 나름 개인의 인권이나, 초상권이 있는 것일 진데...
    이렇게... 너무 자세히 찍히니 좀 제가 보기엔 좀 걸리더군요.
    ^^;;
    어머님.
    정말 훌륭하신 일을 하고 계시고 박수 쳐드리고 싶은데요,
    다음 부턴 사진을 찍으실 땐 각도를 조금만 달리해서,
    어르신들의 측면 사진이나, 여튼 다양한 각도로 얼굴이 자세히 안 보였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
    이렇게 무례한 글 올려서 죄송하구요.
    건강하고, 즐거운 하루되세요!
    꾸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