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국당 청원 100만, 청와대가 배후..

분류없음 2019.04.30 20:16
한국당 “청원 100만? 청와대가 배후 조종해 여론 왜곡”
입력 | 2019-04-30 15:40:00
"언론에서 도배하면서 100만명 추가"
"정쟁의 도구로 이용하고 청와대 방조"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한국당 해산을 요구하는 게시글이 동의자 100만명을 돌파한 데 대해 “국민 여론을 반영하는 것이 아니라 왜곡하는 수단의 국민청원”이라고 30일 반박했다.

정용기 한국당 의원은 이날 오후 열린 의원총회에서 “언론들이 한국당 해산 청원에 100만명이 동참했다고 보도하지만, 그중 14만명 이상이 베트남에서 접속했단다”며 “역사의 죄인이자 실정법상 당장 구속해야 할, 지금 청와대 안에서 청원 조작하는 게 누군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정 의원은 “정말로 싸워야 한다고 생각한다. 조작된 청원으로 위헌 정당이라고, 민주적 기본 질서를 어겼다고 결정 내릴 수도 있다”며 “바둑이 풀려나니까 또 다른 강아지 만들어 킹크랩으로 배후 조종하는 게 청와대에 있는 것 아닌가”라고 날을 세웠다.

박성중 의원 또한 “(이번 청원은) 조작 정보 중 가장 대표적인 사례가 될 수 있고 앞으로 얼마든지 농단할 수 있는 사항”이라며 “한국당 해산 청원이 4월22일에 시작되고 일주일이 걸려 28일까지는 20만명이 청원했다. 그런데 본격적으로 어제 언론에서 도배하면서 오늘 오후 1시까지 100만명이 더 추가됐다”고 반발했다.

박 의원은 “청원 게시판이 국민과 직접 소통해 정책의 방향을 정하겠다는 순기능이 있었는데, 지금은 정쟁의 도구로 이용되고 있다. 청와대는 이를 방조하고 있다는 게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동아일보기사입니다.
Posted by 오드리햅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