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초록은 4월생

행복 2007. 4. 1. 07:03
 





너는 제비꽃으로 앉아라

그 곁에 나 들풀로 누우리라

바람이 허리 꺽이지 않을 만큼

낮은 키로 자라

한번도 도도하게 서 보지 못했지만

온몸에 빛을 내려

나는

4월마다 태어난다.


나를 누인자리에

흙이 돋거든

몸을 덮어주고

나를 누인 자리에

꽃이 피거든

머리에 꽃아 주


바위 틈에선

이끼로 자라

이름 하나 제대로 얻지 못하여도

바람냄새 향긋한

4월이면

너의 발밑에서

나는 또 태어난다...


너..

이른 봄 잠깨는

나목으로 서라

나...

연두색 저고리 입고

네 곁에 앉으련다.




 

천 년을 홀로 살아 간데도....

'행복' 카테고리의 다른 글

티스토리 백일장 참여글  (0) 2007.10.19
서울충무로국제영화제 프렌즈회원 모집.  (0) 2007.10.08
대하 맛 보러 서해안을 다녀왔어요.  (0) 2007.10.03
초록은 4월생  (0) 2007.04.01
오드리 햅번  (0) 2007.01.13
겨울 나무  (1) 2007.01.10
Posted by 오드리햅번

댓글을 달아 주세요